https://news.v.daum.net/v/20200804101516963



요즘 코로나 와중에도 미중 양국이 틱톡 이슈로 조금은 시끄럽지요.


그전에는 화웨이 죽이기 이슈도 있었구요.


어쨋든 정치적으로 양국 눈치를 볼 수 밖에 없는 우리나라는 좀 피곤하긴 합니다.


작년에 AI세미나를 갔었는데 


강의 하시는 교수님께서 한 5년 후 쯤이면 중국이 AI에서 미국을 앞설것으로 본다고


예상하시더군요.


그 근거는 AI기술의 가치를 높여줄 빅데이터 때문이라고 하셨습니다.


AI 알고리즘과 기반 기술은 미국이 최강이지만 결국 기술 격차는 줄어들 수 밖에 없고.


AI기술에 접목하고 활용할 빅데이터가 매우 중요해질것이며 데이터는 중국을 앞설수 없다고 하셨어요.


저도 평소 많이 생각했던 일이라 공감이 정말 많이 되었습니다.


미국은 개인프라이버시와 인권이 매우 중요한 나라고.


그에 반해 중국은 아직은 통제가 가능한 나라죠.


명분만 있으면 10억 인구의 얼굴, 개인데이터등 빅데이터를 적극 구축하고 활용할 수 있지요.


화웨이에 이어서 틱톡문제로 분쟁중인 양국을 보며 한번 향후 IT 패권은 어찌될지 생각해 봤습니다.

태그가 없습니다.

1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약 2달 전

미국 과 중국의 싸움으로 많은 나라 와 기업들이 피해가 없었으면 하내요

| 약 2달 전

네 동감합니다 새우등 터지지 읺아야죠

| 약 2달 전

두 강대국이 싸워도 우리나라에게는 좋을게 없죠~중국을 위협할수 없는거 같아요

| 약 2달 전

고래싸움에 새우등 터지면 안될텐데요.

1st 5stars
| 약 2달 전

미국도 믿을 수 없는 나라이고~

중국도 믿을 수 없는 나라이고~

그렇다고 하나가 무너져 버린다면 더 큰일이고~

지금 처럼 계속 서로 경계하면서 대립해 나갔으면 좋겠네요.ㅎㅎ

| 약 2달 전

둘이 열심히 싸워서...

우리한테 신경 좀 줄였으면 좋겠네요.. ㅋㅋㅋ

| 약 2달 전

빙고~! 

싸우다 괜히 우리한테 미국이랑 친교 끊어라, 중국이랑 친교 끊어라 소리 좀 안했으면.... 

미국이 중국 제제 우리한테 요구 할 것 같은데... 


| 약 2달 전

미국도 싫지만 그래도 중국은 좀 눌러줬으면 합니다 ㅋ 

| 약 2달 전

그렇게 되면 또 우리에게 영향이 있서요. 참 쉽지 않은 문제입니다.

| 약 2달 전

미국과 중국의 싸움은 산업 전 분야에서 치열하네요

| 약 2달 전

네 앞으로도 그렇게 되겠죠

| 약 2달 전

중국은 얼마전 부터 휴대폰 개통 하려면 신분증 + 얼굴 등록을 해야 개통이 가능합니다.

즉, 중국인은 어디를 돌아다녀도 CCTV에 찍인 얼굴을 AI로 분석하면 대부분의 국민 동선을 파악 할 수 있는거죠.

어려운 것을 쉽게쉽게 잘 처내는 나라입니다. 

| 약 2달 전

아 얼굴등록해야 하나요. 대단하네요

| 약 2달 전

요즘 틱톡을 미국이 거져 잡수실려고 하던데 여러가지 요인이 있어네요 그리고 AI가 미국보다 중국이 앞서갈수 밖에 없는 그 근거는 중국이 사회주의라서 가능하겠네요
| 약 2달 전

네 사회주의의 장점이 그런점에서는 유리합니다.

| 약 2달 전

IT뿐만이 아닌듯 합니다. 미국이 대놓고 중국을 찍어누르려 하고 있지요. 역설적으로 그만큼 중국이 미국에 위협적인 위치에 서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 약 2달 전

네 맞습니다. 미국의 상대는 이제 중국밖에 없지요

댓글을 남기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 약 2달 전
  • 댓글 : 약 한 달 전
  • 약 2달 전
  • 댓글 : 26일 전
  • 약 2달 전
  • 댓글 : 약 한 달 전
  • 약 2달 전
  • 댓글 : 약 한 달 전
  • 약 2달 전
  • 댓글 : 약 2달 전
  • 미국과 중국의 IT 패권다툼 [17]
  • 쿨가이
  • | 256명 읽음
  • 약 2달 전
  • 댓글 : 약 2달 전
  • 약 2달 전
  • 댓글 : 약 한 달 전
  • 약 2달 전
  • 댓글 : 약 2달 전
  • 약 2달 전
  • 댓글 : 약 2달 전
  • 약 2달 전
  • 댓글 : 약 2달 전
  • 약 2달 전
  • 댓글 : 약 2달 전